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SKY캐슬을 넘어서

SKY캐슬을 넘어서
  • 저자정민승
  • 출판사올림
  • 출판년2019-04-15
  • 공급사교보 전자책 (2020-02-12)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스카이캐슬에서 무엇을 읽을 것인가

    _ 드라마에 대한 교육학적/인문학적 분석



    엄청난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뒤덮었던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막을 내렸다. 그저 드라마일 뿐이었는데, 스카이캐슬은 상품으로, 코디 섭외로, 급기야 마지막 회 재제작을 바라는 청와대 청원으로까지 이어졌다. 생활에 개입하고, 삶을 바꾸고, 화제를 이끌었다. 무엇이 이런 현상을 낳게 했을까? 이 책은 이런 현상의 근원으로서의 입시욕망에 대해 다룬다.

    대한민국에서 입시는, 대학을 가기 위한 제도에 머물지 않는다. 그것은 그 안에서 두려움과 분노와 즐거움이 창출되는, 그렇게 하여 ‘한국사람’을 찍어내는 틀이다. 입시를 둘러싼 경쟁을 통과하며 우리는 겨우겨우, 혹은 치열하게 스스로를 형성한다. 한 사람의 정체성이란, 그를 주체로 구성한 다른 많은 사람들의 목소리와 시선과 부딪힘과 어루만짐의 묶음이다.

    이런 시각에서, 이 책은 우선 스카이캐슬의 인물들을 분석한다. 강준상은 ‘헐렁한 마마보이’로, 차민혁은 ‘괴팍한 출세주의자’로, 한서진은 ‘영리한 헬리콥터맘’으로, 노승혜는 ‘우아한 가정 수호자’로 규정된다. 이런 인물들은 의외로 우리를 닮았다. . 2부에서는 이 인물들의 내면에 존재하는 입시문법을 살펴본다. 이는, 체계적으로 ‘교육’을 질식시키는, 입시와 관련한 우리사회의 욕망의 문법이기도 하다. 여기에서 나아가 3부에서는 스카이캐슬 가족들을 분석한다. 예서네와 차교수네, 진진희네와 우주네는 어떤 ‘가족 역동’을 가지고 있는가? 입시로 인한 가족의 역기능적 소통이 주제가 된다. 마지막 4부에서는 스카이캐슬 가족들의 소통을 교육학적 관점에서 조명하고, 이를 넘어서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저자 정민승 교수는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입시문제를, 드라마라는 매체를 경유하여 성찰적으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이 책을 쓰기 시작했다고 한다. 드라마가 내보인 대한민국 입시의, 엄마들의, 가부장들의, 경쟁의 민낯에 대한 분석을 통해,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우리 사회의 교육에 대한 실천적 논의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