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안 아프게 백년을 사는 생체리듬의 비밀

안 아프게 백년을 사는 생체리듬의 비밀
  • 저자막시밀리안 모저
  • 출판사추수밭
  • 출판년2019-03-21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20-01-15)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1
  • 추천

    0
  • 암, 비만, 당뇨, 치매, 급속한 노화까지

    이 모든 게 리듬이 깨져서라고?



    “내 몸속의 시계는 답을 알고 있다”

    일상의 흐름에서 평생의 주기까지

    최고의 몸과 인생을 보장하는 리듬 있는 생활의 힘



    “모든 질병은 잘못된 일상에서 비롯된다”

    2017년 노벨의학상이 ‘생체리듬’을 선택한 이유



    쉬지 않고 되풀이되는 업무, 낮과 밤이 수시로 바뀌는 생활, 밤늦게 찾아오는 불면증과 야식의 유혹까지. 매일 피로가 가시지 않고 아침에 눈을 뜨기가 버거운 현대인들은 고혈압과 당뇨, 심장병과 뇌졸중, 비만이나 암 등 심각한 성인병의 위협에 시달린다. 이러한 상황에서 2017년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은 분야인 ‘생체시계(생체리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생체리듬 연구자들은 우리 몸에 익숙한 생활의 주기가 현대적인 습관과 충돌을 일으킬 때 온갖 질병이 나타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약물과 수술보다 우리 몸의 ‘자가 회복력’을 강조하는 생체리듬은 지금 우리의 일상에서 일어나는 각종 만성질환을 치료하는 혁신적 의학 프로그램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읽는 즉시 실천할 수 있는 평소의 건강법”

    의학적으로 검증된 가장 쉬운 생체리듬 안내서



    독일에서 ‘시간치료학’ 분야를 개척한 《안 아프게 백년을 사는 생체리듬의 비밀》의 저자 막시밀리안 모저는 내 몸에서 작동하는 생체시계란 무엇인지, 그리고 이를 활용하여 어떻게 건강한 삶으로 나아가는지 상세하게 안내한다. 우리의 상식이나 편견을 깨는 잘못된 시간 활용의 사례와 다양한 의학적 연구 결과가 소개된다. 그 한 예로 뜨거운 자외선에 노출된 조종사들보다 시차의 급격한 변화를 경험한 조종사들의 피부암 발병률이 5배나 더 높았다는 보고가 있다. 또한 불규칙한 교대근무나 지나친 야간근무가 호르몬에 나쁜 영향을 미치면서 유방암과 전립선암의 발병률을 높였다는 연구도 주목해볼 만하다. 관건은 내 몸의 생체시계가 들려주는 소리에 귀를 기울여 우리의 일상에서 반복되는 식사, 수면, 휴식의 규칙을 새롭게 짜야 한다는 것이다.



    “먹는 시간만 조절해도 살이 빠진다”

    젊고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식사의 규칙



    저녁 7시 전까지 식사를 마치면 살이 빠진다

    여름에 먹는 산딸기와 블루베리는 천연 항암제다

    저녁에 먹는 아마씨 기름은 조기 노화를 막는다



    최근 ‘시간제한 다이어트’ 등 생체리듬에 따라 체중을 줄이는 다양한 방법이 소개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책의 저자 역시 “저녁에는 사용되지 않은 칼로리의 대부분이 지방으로 전환된다”며 “가벼운 저녁을 늦지 않게 먹는 것이 좋고, 이상적인 저녁 식사 시간은 오후 5시에서 7시 사이”라고 말한다. “아침은 황제처럼, 점심은 평민처럼, 저녁은 거지처럼”이라는 오래된 격언이야말로 생체리듬에 가장 걸맞은 식사법으로 소개되며 내 몸에 알맞은 음식을 제때에 먹어 각종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성과를 내는 법”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하는 휴식의 규칙



    최적의 업무 리듬은 90분 일하고 15분 쉬는 것이다

    휴가는 여러 번 짧게 쓰는 것보다 한 번에 오래 쓰는 것이 좋다

    아침형?저녁형 인간에 어울리는 업무와 휴식 리듬은 따로 있다



    많은 사람들이 과로와 스트레스로 몸이 망가진다는 느낌을 받으면서도 현실적 조건 때문에 야간근무나 교대근무를 포기하지 못한다. 이 책은 각자의 몸에 맞는 생체리듬은 따로 있다는 것을 내세우며 아침형?저녁형 인간 각각에게 어울리는 업무와 휴식 리듬을 소개한다. 가령 아침형 인간에게 야간근무는 무척 고된 노동이지만 이것을 피할 수 없다면 일을 시작하는 시간을 늦춰보는 것이 좋다. 저녁 7시까지 근무해야 한다면 오전 10시에, 저녁 8시까지 근무해야 한다면 오전 11시에 일을 시작하는 것이다. 이렇게 급격한 리듬의 변화를 피하면서 자신의 몸에 맞게 조금씩 작업 시간을 조절한다면 ‘워라벨’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면서도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치료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루어진다”

    최상의 리듬을 회복하는 수면의 규칙



    자정 전에 잠에 빠져드는 2시간이 키가 크는 최적의 시기다

    젊게 오래 사는 비결은 더도 덜도 말고 7시간 30분 자는 것이다

    침대만 잣나무로 바꿔줘도 꿀잠과 행복이 보장된다



    오랫동안 의학계에서는 수면 연구를 도외시해왔지만 최근에는 인체의 건강에서 수면의 절대적인 역할과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깊은 잠에 빠져드는 동안 우리의 몸은 신진대사를 정화하고 노폐물과 각종 독소를 씻어낸다. 현대인의 온갖 질병은 잠을 잘 못 자는 데서 비롯되며 이를 치료하는 최고의 방법은 수면의 리듬을 회복하는 것이다. 그 예로 ‘자정 전에 잠들기’가 중요한데, 이는 수면 초기 2시간 동안 성장호르몬 분비가 절정에 달하며 우리의 몸을 자라게 하기 때문이다. 수면과 꿈의 주기가 90분 간격으로 반복되는 것은 우리의 업무 리듬과도 관계가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침실의 환경을 항상 쾌적하게 유지해야 한다.



    “우리 몸의 생체리듬이 삶의 질을 좌우한다”

    건강을 넘어 행복한 삶으로 나아가는 리듬의 기적



    이 책은 단순히 질병을 치료하는 것을 넘어 시간을 올바르게 활용하여 행복한 삶으로 나아가는 ‘리듬의 기적’을 역설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계절의 흐름에서 아동기, 청년기, 장년기, 노년기라는 평생의 주기까지 시기에 따라 변화를 겪는 신체 리듬과 건강법을 알려주는 것은 물론 웃음 치료, 오이뤼트미(유리드미) 체조, 정원 가꾸기, 감사 일기 쓰기 등 약물에 의존하지 않고도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소개한다. 그동안 수많은 건강서는 단 하나의 ‘비책’으로 모든 병을 일거에 고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웠지만 이 책은 우리의 일상에 고루 퍼져 있는 하나하나의 작은 행동에 집중한다. “건강은 평소에 챙겨야지”라는 익숙한 말은 하나의 진리이기도 하다. 이 책과 함께 내 몸에 딱 맞는 생체리듬을 찾아 망가진 몸을 회복하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할 수 있기 바란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