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예기·악기

예기·악기
  • 저자저자 미상
  • 출판사책세상
  • 출판년2018-08-23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8-12-28)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동양 미학의 근간을 세운 중국 최초의 악론인 〈예기〉의 '악기'를 완역하고, 원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악(樂)의 의미와 사회적 기능, 역할, 제작의 주체, 목적, 필요성 등을 세분화해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작자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채 오늘날까지 전해지고 있는 '악기'는 유교 예술 철학의 정수를 담고 있는 고서로, 고금을 통해 수많은 주석서를 낳았다.

    '악기'에 따르면 악은 무의미한 원시적인 사람의 목소리인 성(聲), 성에 형식미를 더한 노랫가락인 음(音)을 거쳐 음에 악기 연주와 춤을 곁들인 형태로 발전한 것이다. 여기서 성은 짐승, 음은 일반 백성, 악은 오직 군자만이 알 수 있는 것으로 이해됐다.

    따라서 군자의 악은 성과 음뿐만 아니라 백성을 깨우치고 나라를 다스리는 이치까지 포함하고 있어, 그 성격이 예와 매우 흡사하다고 평가된다. 이 같은 선현의 미학적 사상과 이를 응용한 정치 철학은 이상 사회 건설을 위한 것이었다.



    음악으로 다스리는 세상이 존재할까. 통치자만이 음악을 창작할 수 있고 음악이 곧 법인 세상이 과연 있을까. 예를 엄격히 규정하는 동아시아 유교 사회는 음악으로 다스린 사회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음악을 사회 구성에 필요한 주요 요소로 보았다. 그러나 음악이 가장 대중적인 예술 장르로 자리 잡은 오늘날 소위 국악이라 불리는 우리 전통 음악의 위세는 점차 약화되고 있다.

    동양 미학의 근간을 세운 중국 최초의 악론《예기》의 〈악기〉를 온전히 번역한《예기?악기》(책세상문고?고전의세계 063)가 책세상에서 출간되었다. 지루하고 난해한 여타의 동양철학서와 달리 〈악기〉는 음악에 대해 본격적으로 다룬 최초의 유교 경전이다. 《예기?악기》 는 원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악(樂)의 의미와 사회적 기능, 역할, 제작의 주체, 목적, 필요성 등을 세분화해 체계적으로 정리한 것이 특징이다.

    작자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채 오늘날까지 전해지고 있는 〈악기〉는 유교 예술 철학의 정수를 담고 있는 귀중한 고서로서 고금을 통해 수많은 주석서를 낳았다. 이러한 점에 비추어볼 때 동아시아 전통 사회에서 발현한 악은 오늘날 예술 장르에 국한하는 음악의 의미뿐 아니라 시대까지 초월한 폭넓은 미학적 사상이라고 할 수 있다. 〈악기〉에 따르면 악은 무의미한 원시적인 사람의 목소리인 성(聲), 성에 형식미를 더한 노랫가락인 음(音)을 거쳐 음에 악기 연주와 춤을 곁들인 형태로 발전한 것이다. 여기서 성은 짐승, 음은 일반 백성, 악은 오직 군자만이 알 수 있는 것으로 이해됐다. 따라서 군자의 악은 성과 음뿐만 아니라 백성을 깨우치고 나라를 다스리는 이치까지 포함하고 있어 그 성격이 예와 매우 흡사하다고 평가된다. 이 같은 선현의 미학적 사상과 이를 응용한 정치 철학은 이상 사회 건설을 위한 것이었다. 정치적 부패와 각박한 세태를 우려하는 오늘날, 이 책은 고전의 참맛을 되새기게 하고 태평성대를 다시 한 번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게 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