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타샤의 그림

타샤의 그림
  • 저자타샤 튜더, 해리 데이비스
  • 출판사윌북
  • 출판년2018-07-25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9-02-18)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자연주의자, 원예가, 요리사, 공예가…. 수많은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타샤 튜더. 그러나 타샤에 따르면 자신은 언제나 화가였다. 〈타샤의 그림〉은 그림과 함께하는 타샤의 삶을 가장 잘 보여주는 에세이로, 그녀만의 그림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타샤는 어린 시절부터 그림을 그렸으나 대중들에게 널리 인정을 받은 건 60세가 다 되어갈 무렵이었다. 맑은 수채화풍의 고전적인 그림 스타일이 고향에 온 듯한 따사로움을 전한다고 사람들이 열광하기 시작했고 급기야 백악관의 크리스마스카드에도 타샤의 그림이 실린다.

    독학으로 그림을 익힌 타샤는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을 그렸다. 정원의 꽃과 겨울의 나무, 정원에서 뛰노는 아이들과 사랑스런 동물들. ‘상상력이 참 뛰어나다’는 평가에 ‘천만에, 내가 그린 그림은 모두 실제로 있는 것들이고, 내 삶 그대로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하는 그녀답게 타샤는 자신의 삶 자체를 그림으로 남겼다.

    이 책은 타샤의 라이프스타일을 씨줄로, 대표 작품들과 스케치들을 날줄로 엮은 한 편의 그림 동화 같은 책이다. 밤이면 부엌 한켠에 마련한 책상에 앉아 반짝이는 일상의 순간을 그림으로 남긴 타샤 튜더. 그녀의 그림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 이 책은 〈타샤의 그림 인생〉 리커버입니다.



    타샤의 그림, 그리고 그림보다 아름다운 삶



    정원을 돌보고 아이들과 동물들을 보살피고

    옛 방식으로 음식을 하는 바쁜 나날,

    그러나 해가 진 저녁이면 책상에 앉아

    그림을 그리는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녀가 그린 그림은

    그날 마주친 일상의 한순간이었습니다.

    아이 품에 안긴 고양이,

    정원을 뛰어다니는 코기 강아지,

    오늘 꽃망울을 터뜨린 제비꽃...



    바로 타샤 튜더입니다.



    그래서일까요?

    타샤의 그림에는 이야기가 깃들어 있습니다.

    여성으로서 엄마로서 원예가로서 살아가는 시골 살이.

    그녀만의 시그니처 스타일인 맑고 투명한 수채화는

    아스라한 추억을 불러일으켜 따스함을 전해줍니다.



    타샤에게 그림은 어떤 의미였을까요?

    네 아이들을 혼자 키울 때 거의 유일한 수입원이었고

    60세가 가까워서야 평생 꿈꾸던 정원을 마련하게 해준 기틀이 되었습니다.

    타샤가 말합니다.

    “나에게 고상한 취미를 가졌다는 이들에게 말하곤 했다.

    나는 상업적인 화가이고, 먹고살기 위해 그림을 그렸다고.

    아이들을 키우고 꽃씨를 사고 동물을 키우기 위해서였다고.”



    책에는 타샤의 그림과 삶이 아름답게 직조되어 있습니다.

    그녀의 강인하면서도 부드러운 삶의 태도는

    그림을 더욱 빛나게 합니다.

    고전적이나 어딘가에 살짝 유머를 숨겨놓는 느긋함이 살아 있지요.



    늦더라도 지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나간 화가,

    타샤 튜더의 그림 세계로 놀러오세요.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