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들키고 싶은 남미 일기

들키고 싶은 남미 일기
  • 저자김다영
  • 출판사처음북스
  • 출판년2018-03-31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8-12-28)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1
  • 추천

    0
  • 프로 계획러, 무계획으로 남미에 발을 내딛다



    한 여행 에세이에서 본 남미라는 살아있는 땅.

    그 땅을 찍은 사진을 본 후로 남미와 사랑에 빠져 입버릇처럼 남미를 그리던 나날.

    결국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계획을 세워 움직이던 습관마저 버리고 무계획으로 남미에 발을 내딛었다.



    콜롬비아부터 브라질까지, 혼자였지만 외롭지 않았던 남미의 순간들을 담았다.





    남미라서



    남미.

    누군가에겐 그저 스쳐 지나간 곳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겐 꿈이 되었다.

    위험하지만 그만큼 짜릿한 남미에 아무런 계획도 없이 날아간 김다영 씨는 그곳에서 꿈을 이루고, 많은 것을 얻어 돌아왔다. 처음 만나는 사람, 자주 만나게 될 사람, 처음 봤지만 꿈에 그리던 풍경, 꼭 또 다시 보리라 다짐한 풍경. 그리고 발전한 내 자신.

    그녀는 스스로 ‘프로 계획러’라고 말할 정도로 계획을 성실하게 세우고 그대로 따르는 편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번 남미 여행에서는 계획이라는 이름의 짐을 내려 놓고 자유롭게 돌아다녔다. 꿈이란 그런 것이다. 지금까지 내가 살아온 방식마저 바꾸게 만드는 것. 그럼에도 그 결정이 후회되지 않는 것. 모두 남미라서 가능했다.





    서툴어도 남미는 괜찮아



    “사진 보면 예쁘긴 한데, 무섭지 않아? 치안도 썩 좋지 않다고 하던데…….”

    가까운 동남아도 아니고, 많이들 가는 휴양지도 아닌 남미는 우리 대부분에게 미지의 세계나 마찬가지다. 그러나 김다영 씨의 일기를 살짝 엿보다 보면 남미에도 착하고 순한 사람들이 있고, ‘남미’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수많은 나라들을 무턱대고 무섭게 생각할 필요가 없음을 알 수 있다.

    물론 전혀 위험하지 않다는 말은 아니다. 하지만 남미에 서툴고 무계획 여행에 서툴던 김다영 씨를 남미가 잘 받아주었듯, 우리가 서툰 여행자라며 쭈뼛쭈뼛 남미에 다가가도 남미는 우리를 잘 돌보아줄 것이다.

    서툴어도, 남미는 괜찮다. 김다영 씨의 남미는 그런 곳이다. 우리의 남미도 그런 곳이 될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