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다케토리 이야기 - 지브리로 고전읽기 2 (다카하타 이사오의 '카구야 공주 이야기' 원작소설)

다케토리 이야기 - 지브리로 고전읽기 2 (다카하타 이사오의 '카구야 공주 이야기' 원작소설)
  • 저자작자 미상
  • 출판사돌도래
  • 출판년20130628
  • 공급사YES24 전자책 (2018-12-05)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1
  • 추천

    0
  • "일본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이야기"

    ‘카구야 공주 이야기’로도 불리는 고대소설 『다케토리 이야기』는 일본문학의 뿌리와 같은 작품이다. 설화이지만 구전이 아니라 기록문학으로서 존재하기에 문학적 가치는 매우 높다. 하지만 언제 완성됐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또 누가 썼는지도 알 수 없다. 다만 무로마치 시대의 고코곤 천황이 썼다는 사본만이 첫 책으로 전해 내려올 뿐이다.
    이야기는 아이가 없는 노 부부가 어느 날 대나무에서 나온 엄지만한 여자아이를 데려다 키우면서 시작된다. 이후 금세 자란 그 여자아이의 아리따운 외모에 많은 사람들이 반하고 구애를 하지만 모두 거절을 한다. 이유는 달나라에서 왔기 때문으로, 그녀는 이내 노 부부만 남기고 인간세상을 홀연히 떠난다.
    스튜디오 지브리의 명장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20대 젊은 시절부터 『다케토리 이야기』를 “제대로 한 번 만들어 봐야할 작품”라며 오랫동안 애니메이션화를 꿈꾸었다. 그리고 고희가 된 2005년 마침내 제작을 결정, 7년이 지난 2013년 가을에 개봉을 맞이한다.


    "일본인의 생각과 정서가 함축된 고대문학의 백미"

    『다케토리 이야기』는 고대소설의 시조임에도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설화가 전해지는 과정에서 급성장, 치부장자, 구혼난제, 승천, 지명유래 등 구전문학의 많은 구성요소들이 두루 갖춰졌기 때문이다. 대나무에서 작은 아이가 나오는 설정은 ‘대나무 공주’, 죽순동자‘ 등 일본의 다른 옛 이야기들과 쏙 빼닮았다. 『곤자쿠 이야기집』 31권에는 『다케토리 이야기』보다 단순하지만 같은 소재의 이야기도 실려 있다.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쪽에도 비슷 유형의 옛 이야기가 많이 전해진다. 그 중 ’반죽 아씨‘는 『다케토리 이야기』와 거의 흡사해 학자들 사이에서 많은 논쟁을 일으킨다.
    일본에서 대나무는 일상생활에서 가까운 식물이면서도 예부터 신이 깃들거나 마법을 가진 사물로 인식되어왔기에 구전문학에서는 매우 친근한 소재다. 무엇보다 옛 일본인들이 추구했던 인간관, 자연관, 종교관 등이 모두 담겨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후세의 이야기 문학에 큰 영향을 주었다. 이야기가 문자화하여 1천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여전히 남녀노소 불문하고 즐겨 읽는 고전문학이 된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