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나방사냥꾼

나방사냥꾼
  • 저자앤 클리브스
  • 출판사구픽
  • 출판년2019-05-16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20-01-15)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인기 범죄 드라마 〈베라〉 원작소설, 미스터리 소설의 현존 최고 여성 작가 앤 클리브스의 대표작

    냉소적이지만 정의로운 노섬벌랜드의 형사가 펼치는 직관력의 수사, ‘베라 스탠호프’ 시리즈



    현재 시즌 9를 종영하고 2020년 시즌 10을 준비 중인 영국 itv의 인기 범죄 드라마 〈베라〉, 역시 시즌 5를 방영을 마친 BBC One의 〈셰틀랜드〉, 영국 특유의 색이 묻어나는 인기 범죄 드라마의 원작자는 모두 30여 년간 30여 편의 범죄소설을 발표하며 현존 최고의 여성 미스터리 작가로 불리는 앤 클리브스다. 1986년 발표한 데뷔작 《A Bird in the Hand》(팔머 존스 시리즈)를 필두로 형사 램지 시리즈, 2006년 영국추리작가협회에서 수여하는 골드 대거 상을 받은 《레이븐 블랙》(‘셰틀랜드’ 시리즈의 첫 편, 현재 8편까지 발표)을 비롯, 여형사 베라 스탠호프의 활약을 그린 8편의 베라 시리즈 등을 발표하며 형사 캐릭터 창조에 탁월한 재능을 보여온 앤 클리브스는 2017년 영국추리작가협회의 평생공로상인 다이아몬드 대거 상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1999년 앤 클리브스는 형사 베라 스탠호프가 처음으로 등장하는 시리즈의 1편 《The Crow Trap》을 발표했다. 한 살인사건과 세 여성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이 작품은 애당초 시리즈를 염두에 두지 않은 탓에 베라 스탠호프의 비중이 크지는 않았다. 그러나 중반부터 등장한 베라의 강렬한 존재감과 독특한 캐릭터는 독자의 뇌리에 강렬하게 남았고 1편 발표 6년 후인 2005년 마침내 2편 《Telling Tales》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시리즈로 거듭나게 되었다. 소설의 인기에 힘입어 2011년부터 영국의 연기파 배우 브렌다 블레신 주연의 드라마로도 제작되어 2020년 시즌 10까지 제작 확정되었음은 물론이다. 여기에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앤 클리브스는 다음과 같이 밝히며 베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나는 범죄 소설 분야에서 강하고 그럴듯한 여주인공이 드물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현실적이고 진짜 살아 움직이는 여성 캐릭터를 원했고 그래서 베라 스탠호프를 만들었습니다.”





    브렌다 블레신 주연의 영국 itv 드라마 〈베라〉는 2019년 시즌 9 방영을 마치고 시즌 10 제작이 확정되었다. 700만 이상의 시청자들이 〈베라〉를 시청하였으며《하버 스트리트》는 시즌 4의 에피소드로,《나방 사냥꾼》은 시즌6의 에피소드로 각색되어 방영되었다.



    BBC one의 드라마 〈셰틀랜드〉는 앤 클리브스의 골드대거 상 수상작 《레이븐 블랙》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며 역시 2019년 시즌 5까지 방영되었다.





    나방을 매개로 모인 두 피해자와 우아하고 소름 끼치는 ‘은퇴한 쾌락주의자 클럽’

    어두운 비밀로 뒤덮인 밸리 팜에서 각양각색의 인물들이 펼치는 정통 영국식 미스터리



    아름답고 평화롭지만 지루하기 짝이 없는 영국 노섬벌랜드의 계곡에서 한 노인이 젊은 남자의 시체를 발견한다. 관리직에 가까운 경감 역할에 지루해하던 형사 베라 스탠호프는 신속하게 사건 현장에 도착하고, 피해자가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저택을 돌보는 하우스시터 패트릭 랜들임을 알아낸다. 하지만 피해자의 거주지를 방문했을 때 발견된 신원미상의 또 다른 시체에 베라와 형사들은 당황하고 한참 후에야 그가 컴퓨터 전문가인 마틴 벤튼이라는 사실이 밝혀진다. 두 피해자 사이의 연관성은 나방에 대한 관심사. 또한 베라는 이 평화로운 곳에서 목가적인 생활을 하고 있는 자칭 ‘은퇴한 쾌락주의자 클럽’에 속한 세 부부의 거짓과 그들이 가진 남모를 비밀이 사건과 연관이 있을 거라 직감한다.



    큰 덩치에 친절하지도 않고 먹는 것과 맥주를 좋아하는 미혼의 중년 여자, 그러나 사냥개 같은 근성과 타고난 수사 능력, 그리고 놀라운 통찰력으로 살인 사건들을 해결하고 남자들을 호령하는 강인하고 힘센 형사, 그리고 냉소적인 태도 안에 인간들을 향한 따뜻함을 감추고 있는 믿음직한 캐릭터. 베라 스탠호프 형사는 현실성이라는 바탕 위에 여느 남성 형사 캐릭터 못지않은 매력과 강한 존재감까지 갖춘 보기 드문 주인공이다. 꽉 짜인 작은 커뮤니티 안에서 촘촘하게 얽히고설킨 마을 사람들의 인간관계와 심리를 다루는 데 탁월한 장기가 있는 작가 앤 클리브스는 베라 스탠호프라는 압도적인 캐릭터가 이끌어가는 강렬한 수사선하에 놓인 용의자들을 섬세하게 묘사하며 미스터리를 펼친다. 거대한 권력으로 인해 벌어지는 음모보다는 작은 공동체나 가정 안의 일그러진 심리를 주로 표현해온 전작들처럼 이번 작품도 섬세하게 묘사된 캐릭터들과 켜켜이 쌓인 사건들에 집중하는 작품이다. 발로 뛰는 형사들의 탐문조사와 용의자들의 알라바이, 세세한 수사 수첩을 읽는 듯한 증언들로 독자들은 베라와 함께 수사하는 생생한 현실감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반전과 속도감을 중시하는 스릴러보다는 뼈대를 점차 붙여나가며 천천히 사건의 전체를 보여주는 정통 미스터리 소설로서 애거서 크리스티 스타일의 치밀한 추리소설을 즐기는 독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나방 사냥꾼》은 2015년에 영국에서 출간된 베라 스탠호프 시리즈 7편에 해당하는 작품으로 시리즈 최신작인 8편 《The Seagull》은 2017년에 출간되었다. 구픽에서는 《The Seagull》 출간 후 베라 스탠호프 시리즈를 1편부터 차례로 국내에 소개하여 시리즈 전체를 완간할 예정이다.



    ■ 미디어 리뷰



    “앤 클리브스는 계급 관계, 중년의 감정, 결혼의 이면, 가족의 비밀을 세밀하게 그린다. 범죄의 진실을 파헤치며 서서히 조여드는 긴장감에 독자들은 푹 빠질 것이다.” _퍼블리셔스 위클리

    “아름답고도 설득력 있는 캐릭터 묘사와 폭풍우가 치는 듯한 스토리라인.” _크라임 스쿼드

    “간명한 문장과 영리한 스토리가 빛난다. 형사 소설의 ‘타고난’ 거장.” _선데이 익스프레스

    “루스 렌들의 또 다른 자아, 바버라 바인의 후계자가 있다면 그것은 당연히 앤 클리브스일 것.” _헤럴드

    “날카롭게 관찰된 세부사항으로 가득 찬 매 장면들이 선명하게 독자에게 전달되는 소설.” _인디펜던트

    “장소를 묘사하는 특유의 감각, 균형 잡힌 캐릭터, 기막힌 플롯.” _우먼 앤 홈

    “베라가 풀고 독자는 즐기는 또 하나의 경이로운 미스터리 .” _숏츠

    “훌륭한 캐릭터 베라가 이끌어가는 이 시리즈는 새로운 작품이 발표될 때마다 더욱 최고작이 등장한다. 만약 작가 앤 클리브스의 셰틀랜드 시리즈를 좋아한다면 베라의 노섬벌랜드와 뉴캐슬도 좋아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 _글로브 앤드 메일

    “클리브스가 대박을 쳤다! 두말할 필요 없는 승자.” _BBC 프론트 로

    “사교 코미디와 형사물을 영국 스타일로 멋지게 버무린 작품. 새로운 베라 시리즈가 더 필요하다.” _북리스트

    “베라만이 가능한 독특한 스타일로 독자들을 끌어들이는 소설. 베라의 마술은 고요하게만 보이는 지역 주민들의 비밀을 능숙하게 파헤친다.” _캔디스



    ■ 책 속으로



    모퉁이를 돌자 집이 눈앞에 나타났다. 기둥과 거창한 탑이 우뚝 솟은 대저택은 아니었다. 사각의 소형 주택이었다. 오래된, 단단한 석조 건물. 한쪽 끝에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감시탑이 있었다. 스코틀랜드 약탈자를 막기 위해 국경을 따라 지은 요새화된 농장 중 하나였다. 돌은 저물어 가는 햇빛을 받아 따뜻해 보였다. “멋지군.” 베라는 잠시 질투심이 가슴을 찌르는 것을 느꼈다. 그녀의 아버지 헥터는 이런 곳에서 자랐다. 땅을 물려받지 못하는 셋째 아들이었지만, 어쨌든 사람들을 열받게 했고 가족은 그와 연을 끊었다. 문득 베라는 자신의 산속 작은 집을 떠올렸다. 그녀는 그 작은 집 하나 깨끗하게 유지하지 못했다. 이런 집은 엄두도 못 낼 것이다. _p.21



    로레인이 뭐라 대답하려는데, 나이절이 먼저 입을 열었다. “심심할 시간이 없습니다, 경감님. 계곡에서 매일 같이 일이 생겨요. 여기 농장 개조 단지에서는 사는 게 큰 즉흥 파티 같습니다. 이웃 한 사람은 우리를 ‘은퇴한 쾌락주의자 클럽’이라고 부릅니다. 우리 모두 일찌감치 은퇴했어요. 아이들은 둥지를 떠났죠. 아이들이 있던 사람들은… 모두 퇴직 연금이나 개인 연금이 그럭저럭 나옵니다. 드디어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시기죠.” _p.77



    난 이런 일을 안 해도 돼. 북부에서, 나를 경멸하는 사람들과 같이 살면서, 낯선 중년 남자들이 시체에서 옷을 벗기는 일을 돕고 있을 필요가 없어. 나는 영리하고, 변화를 시도할 수 있을 만큼 아직 젊어. 내가 원하는 것은 뭐든지 할 수 있어. 이런 깨달음에 이어 다시 생각이 떠올랐다.

    나는 베라 스탠호프처럼 일과 결혼한 독신으로 늙고 싶지는 않아. 이제 홀리는 자기 책상에 앉아 그 순간의 흥분과 결단, 그 순간의 용기를 되살리려고 애쓰고 있었다. _p.90



    분명 치매였다. 어쩌면 알츠하이머일 것이다. 이렇게 도로 가까이 혼자 내버려두면 안전하지 않으니, 보호자가 근처에 있을 것이다. 홀리의 머릿속에 문득 한 가지 생각이 떠올랐다. 왜 저런 노인을 밖에 돌아다니게 할까? 어디 보호소에 있는 게 노인에게 더 편하지 않을까? 하지만 홀리는 자신이 생각하는 것이 노인의 편안함이 아니라 그녀 자신의 편안함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_p.123



    수사 중이면 통 얼굴을 볼 수가 없다고 샐이 늘 투덜거렸기 때문에, 조는 점심을 먹으러 집에 갔다. 간다고 미리 말을 하지 않았기에, 샐은 아이가 낮잠을 자는 동안 정원에서 커피를 마시며 소설을 읽고 있었다. 순간 증오에 가까울 정도로 강렬한 불만이 엄습했다. 낮 동안 책을 읽을 시간이 있는데, 왜 나더러 밤에 일어나서 아기를 보라고 하지? 그러다 그는 하루 종일 아기들과 같이 있고 싶은가 자문했고―특히 이제 거의 십 대이고 십 대처럼 행동하고 있는 제스―샐도 잠깐의 평화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생각했다. _p.195



    “아니!” 베라는 미치광이 보듯 그를 보았다. “여긴 아냐. 바다에서 너무 멀잖아.” 그녀는 잠시 입을 다물었다가, 시골 한복판으로 옮긴다는 상상에 왜 그렇게 끔찍하게 반응했는지 설명했다. “난 가장자리에 있지 않으면 안전하다는 기분이 안 들어.” _p.248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