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타샤의 돌하우스

타샤의 돌하우스
  • 저자타샤 튜더, 해리 데이비스
  • 출판사윌북
  • 출판년2018-07-25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9-02-18)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자연주의 라이프스타일 아이콘, 타샤 튜더. 타샤에게는 평생을 함께한 취미가 있다. 바로 인형 만들기와 인형의 집 꾸미기.

    인형들은 타샤와 함께 하루를 살아간다. 아침이면 부엌으로 가고 오후가 되면 거실에서 새끼손가락만 한 찻잔에 차를 따라 마신다. 헛간으로 가서 동물 인형을 돌보는 일도 빼놓을 수 없다.

    이 책은 타샤의 실제 부엌, 다이닝룸, 서재, 온실, 헛간까지 그대로 축소한 미니어처 하우스와 그 안에서 벌어지는 타샤의 독특한 삶을 담은 사진 에세이다. 타샤가 평생에 걸쳐 사부작사부작 만들어온 돌하우스는 보는 이에게 감탄을 자아낸다. 현실과 구분이 불가능할 만큼 정교하며, 작다고 대충 만들어진 것이 없기 때문이다.

    동화책 작가다운 상상력, 수집가로서의 열정, 아이 같은 순수함이 만들어낸, 세상에서 가장 작지만 아름답게 빛나는 세상, 타샤의 돌하우스에 오시라. 타인의 기준보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에 충실했던 한 사람의 삶이 여기에 있다.



    * 이 책은 〈타샤 튜더, 인형의 집〉 리커버입니다.



    타샤를 꼭 닮은 마법 같은 작은 세상



    집과 정원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타샤 튜더에게는

    또 하나의 작은 집이 있습니다.

    인형들이 사는 곳, 돌하우스이지요.



    일곱 살이 되던 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어머니께 받은 인형 집을 시작으로

    타샤는 평생 동안 인형의 세계를 창조하는 일에 정성을 쏟았습니다.

    진흙과 가죽, 나무를 이용해서 인형들을 손수 만들고요.

    인형들의 집을 마련하고, 인형들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미니어처 살림들을 장만하고, 수집했지요.

    정원을 돌보고 홀로 아이들을 키우며, 집안일, 그림 작업까지

    바쁜 나날 속에서도 이 부지런한 취미는 계속되었답니다.



    세상의 속도와 무관하게

    자신만의 삶을 굳건히 지켜나갔던 타샤에게

    인형들은 또 하나의 가족이었습니다.

    아침이면 인형 엠마에게 앞치마를 두르고 부엌으로 옮겨놓고,

    눈 오는 겨울이면 따스한 온실로 옮겨 차를 즐기게 해주었지요.

    아이들과 함께 집 앞 강가로 소풍 나갈 때에도 인형 가족과 동행했고요.

    타샤가 만든 ‘참새 우체국’을 통해 인형들과 아이들은

    편지를 주고받으며 깊은 우정을 나누었습니다.



    〈타샤의 돌하우스〉는 타샤 튜더의 섬세함과 아티스트다운 상상력,

    순수한 열정을 깊고도 자세하게 보여주는 책입니다.



    엄지손가락만 한 꽃무늬 그릇, 깨알 같은 손글씨가 새겨진 조그마한 책,

    실제로 물이 뿜어져 나오는 미니 싱크대, 먹음직스러운 케이크까지.

    곳곳마다 타샤의 정성 어린 손길이 닿아 있는

    타샤 튜더의 미니어처 세계로 놀러오세요.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