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기록실로의 여행

기록실로의 여행
  • 저자폴 오스터
  • 출판사열린책들
  • 출판년2015-07-20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20-01-15)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2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낯설면서도 친숙한 『기록실로의 여행』, 그 속에 감춰진 허구의 진실



    『기록실로의 여행』은 한 노인이 앉아 있는 방에서 시작된다. 그 노인은 자신의 이름과 과거를 기억해 내지 못하며, 자신이 있는 곳이 어딘지, 심지어 그곳에 얼마만큼 오래 있었는지도 알지 못한다. 카메라와 녹음기로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하는 그는 미지의 화자에 의해 그저 〈미스터 블랭크Mr. Blank〉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독자는 이 화자가 〈우리〉라고 일컫는 대상에 편입되어 어느새 미스터 블랭크를 감시하는 일에 가담하게 된다.



    노인은 정신과 신체가 모두 온전하지 못하여 방금 전 생각했던 일도 금세 잊어버리고, 아주 사소한 동작을 수행하는 데도 어려움을 느낀다. 방에는 그의 과거를 찾는 실마리가 되어 줄지도 모르는 한 무더기의 사진과 몇 뭉치의 원고가 놓여 있고, 그는 그 원고와 사진을 훑어보지만, 사진 속 인물들은 어딘지 낯익은 느낌을 줄 뿐 기억을 복원하는 데 구체적인 도움을 주지는 못한다. 타자기로 친 문서에는 죽음을 기다리는 지그문트 그라프라는 한 죄수의 회고록이 담겨 있는데, 그 내용은 미스터 블랭크가 처한 상황과 어딘지 모르게 비슷하다. 이는 폴 오스터가 즐겨 사용하는 이야기 속의 이야기를 끌어내는 기법으로, 이 두 이야기는 매우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한 이야기가 다른 이야기에 암시를 던지며 두 이야기가 서로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타자 원고를 읽는 사이사이에 미스터 블랭크의 방으로 사람들이 하나씩 찾아온다. 그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안나라는 여자, 미스터 블랭크에게 자신의 꿈을 묻는 제임스 P. 플러드라는 남자, 의사, 소피라는 여자, 변호사 등이 그에 대해 조금씩 이야기한다. 이들은 모두 미스터 블랭크의 과거를 알고 있으며, 그는 자신을 원망하는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신이 과거에 이들에게 무언가 아주 나쁜 일을 저질렀다는 것을 점점 깨닫게 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